모터쇼

> 특집 모터쇼 > [2017 제네바] 향수를 자극하는 '옐로 버드'의 귀환, 루프 CTR 2017

[2017 제네바] 향수를 자극하는 '옐로 버드'의 귀환, 루프 CTR 2017

옐로 버드(Yellow bird)가 환생했다. 자동차 리메이크 전문회사 루프(RUF)는 스위스 개최 중인 2017 제네바 모터쇼에서 처음으로 독자적 차체를 이용해 만든 CTR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CTR 2017은 포르쉐 911 차체와 엔진을 이용해 제작한 CTR을 공개한 지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모델이다.

CTR 2017은 리어엔진 방식에 탄소 섬유 모노코그 섀시를 적용했다. 이외에 알루미늄과 플라스틱 등 경량화 소재를 듬뿍 사용해 공차중량이 1,200kg에 불과하다. 디자인은 1987년 처음으로 공개했던 옐로 버드를 기반으로 최신 공기역학 기술을 추가해 더욱 매끈해졌다.

엔진은 포르쉐에서 제공받은 수평대향 3.6L 터보 엔진을 장착했다. 최고출력 710마력(6,750rpm), 최대토크 89.7kg·m(2,750rpm)의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데는 3.5초가 걸리며, 200km/h까지는 9초면 충분하다. 최고속도는 360km/h 수준.

CTR 2017은 앞·뒤 모두 더블 위시본 방식의 서스펜션을 채택해 뛰어난 핸들링 특성을 보장한다. 19인치 단조 합금 휠은 전면에 245/35ZR19, 후면에 305/ 30ZR19 사이즈를 장착했다. 고성능 모델인 만큼 제동력에도 신경 썼다. 전륜에는 6피스톤, 후면에는 4 피스톤 캘리퍼를 장착했으며, 타공 된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 디스크 (앞 380 mm, 뒤 250 mm)를 이용해 꾸준한 제동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

루프 오토모빌(RUF Automobile)의 CEO 알로이스 루프(Alois Ruf)는 "2017 CTR 컨셉트를 오랫동안 머릿속에 담고 있었습니다. 우리 자신만의 차를 만들기 위해 오랜 시간을 기다려왔으며, '옐로 버드'로 불리는 이 CTR이 바로 그 순간의 클라이막스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루프의 2017 CTR은 30주년을 기념한 모델로 30대만 한정 제작될 예정이며, 판매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고석연

고석연 기자

nicego@encarmagazine.com

흔들리지 않는 시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기사로 한 걸음 가까이 다가가겠습니다.

작성자의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