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

종합 뉴스 모음

최강의 컨텐츠로 무장한 혼다 미니밴 오딧세이 혼다코리아가 자사의 베스트셀링 미니밴 오딧세이를 출시했다. 1994년 1세대 출시 이후 북미 미니밴 시장에 확실한 인상을 심으며 5세대에 이른 모델로 이전보다 더 가족친화적인 컨텐츠를 강화한 점이 키 포인트다. 패밀리룩 입은 패밀리밴 5세대 혼다 오딧세이는 최근 혼다 패밀리룩을 그대로 입었다. 여기에 미니밴 스타일을 더 강화하는 전략을 활용해 특징을 강조했다. 앞 모습을 이전에 선보였던 어코드와 시빅의 얼굴과 같다. 혼다 뱃지에는 혼다 센싱을 심고 헤드램프는 반사광 방식의 LED 램프를 활용해 세련미를 더했다. 좌우로 뻗은 크롬 라인과 양옆으로 한껏 치우친 안개등을 반영해 전체적으로 넓고 낮은 형태의 이미지를 자아낸다. 측면은 미니밴 임을 고려해 다소 심심한 이미지를 벗기 위해 캐릭터 라인을 집어넣고 플로팅 타입 루프, 크롬 벨트라인을 집어 넣었다. 그리고 19인치 휠과 브릿지 스톤 타이어는 휠 하우스를 꽉 채우고 있다. 리어뷰는 이전 혼다 오딧세이와 이미지를 이어나가면서도 LED와 벌브를 혼용한 리어램프로 존재감을 살리고 있다. 다만 뒷유리가 굉장히 넓고 반듯해서 다소 펑퍼짐한 느낌이 들기 한다. 혼다 오딧세이의 백미는 무엇보다 인테리어. 포근하고 안락한 미니밴의 이미지를 기능으로 담아내기 위한 노력의 흔적이 여기저기 역력하다. 특히 1열과 2열 시트는 대단한 안락함이 느껴진다. 특히 2열 시트는 앞과 뒤로 모두 움직이며 센터 시트 탈거까지 가능해 ‘매직 슬라이드 시트’라는 이름이 부끄럽지 않을 정도. 이 시트로 인해 2열의 공간과 3열 승하차 편의성이 대폭 개선됐다. 혼다 오딧세이는 모두 8인이 탑승할 수 있는 모델인데, 3열은 꽤 인상적인 공간이다. 3명 모두가 탑승하기에는 다소 무리지만 2명은 덩치가 상당해도 아주 안락하게 탑승할 수 있었다. 허투루 남은 공간은 탑승시키기 위한 시트가 아니라 정성을 기울여 만들어낸 공간임을 확인할 수 있다. 물론 3열은 1열과 2열에 비하면 거주성이 그닥 좋은 상황은 아니었다. 차가 쏠릴 때 평평한 시트는 지지력이 부족했고, 3열 탑승자 바로 뒤의 스피커는 전혀 3열 승객을 위한 것이라곤 볼 수 없었다. 캐빈 토크 역시 잘 들리기는 했지만 오랜 시간 이야기하고 싶은 마음은 들지 않는다. 무엇보다 C필러가 구조적 한계로 인해 대단히 두꺼워 시야를 해친다. 전륜(맥퍼슨 스트럿)에 비해 후륜(트레일링 암)의 바운싱 처리능력은 사뭇 다른데 이런 점들을 미뤄볼 때 혼다 오딧세이는 토요타 시에나 혹은 기아 카니발이 VIP 의전용으로 활용하는 영역에서는 효과적이지 못할 듯 하다. 새로운 5세대 혼다 오딧세이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단연 이 차 안에 담아낸 컨텐츠다. 패밀리 미니밴임을 고려한 시트 구성은 물론 동승자와 대화를 위한 ‘캐빈토크’와 카메라, 리어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10.2인치 모니터까지 담았다. 특히 트렁크 공간 측면에 집어넣은 집공청소기는 할말을 잃게 만든다. 컵홀더는 무려 15개나 있고, 어떤 시트에서도 USB 충전이 편하다. 그래서 모든 좌석에서 엔터테인먼트를 즐기기에 부족함이 없다. 이런 편의사양들을 생각하면 혼다가 자사의 미니밴 사용성에 대한 소비자 조사를 제대로 했음을 느끼게 만든다. 부드러운 엔진으로 우아함 이끌어낸 드라이빙 혼다 오딧세이 파워트레인은 복합연비 9.3km/L를 내는 3.5L 가솔린 직분사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를 사용한다. 이 엔진은 근래 혼다가 사용하는 가장 큰 엔진으로 NSX도 이 엔진에 터보차저를 더해 쓰고 있다. 대형 SUV 부럽지 않은 운전자 시야는 퍽 상쾌하고 안정감이 넘친다. 스티어링 휠에는 여기저기 플라스틱 흔적이 남아 매끈한 감촉이 아쉽기는 했지만 운전대를 돌리는 느낌은 버터를 바른 듯 보드랍다. 시동버튼을 누르면 나지막이 엔진음이 들려오는 데 2열에서는 거의 감각을 느끼지 못할 정도. 지긋이 엑셀 페달을 밟으면 이내 차는 스르륵 미끄러져 나아간다. 그리고 속도를 더해가는 과정은 대단한 만족스러운데 이유는 대략 3가지다. 우선 가속과정이 매끄러울 뿐 아니라 혼다 오딧세이가 낼 수 있는 최고속력 182km/h까지 출력의 단차가 없다. 다시 말하면 어느 일정 구간에서 출력이 더 나오고 덜 나오고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분명 최고의 토크가 나오는 지점은 있을 테지만 주행과정에서 이런 것들을 느끼기 힘들다. 아무래도 가족친화적 자동차이니 거주성을 위한 측면이 강했을 터. 완곡하게 출력을 표현하기 위한 전략이 제대로 표현된 듯 하다. 참고로 혼다 오딧세이는 6천rpm에서 최고출력 284ps가 4,700rpm에서 최대토크 36.2kg.m이 나오는데 웬만큼 엑셀을 발로 짓이기지 않는 이상 차가 울컥이거나 불안정해지지 않았다. 전자식 버튼 변속방법은 포드-링컨의 시승차에서 경험해 봤지만 오딧세이의 것은 사뭇 색달랐고, 전자식 파워 스티어링(EPS)는 다소 굼뜨지만 미니밴임을 감안했을 때 지적할 만한 요소는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중저속 구간에서는 믿을 만 했고, 고속에서는 안정감이 탁월한 편이다. 혼다 센싱이 적용된 주행안전기술에 관해선 딱히 뚜렷이 잘났다고 할 만한 점은 없지만 LKAS나 ACC 등 최신편의장비가 갖춰져 안정감이 느껴진다. Editor’s Note 혼다 오딧세이의 가겨은 동급에서 보기 드문 5,790만 원이다. 혼다 코리아는 이 가격에 대한 교환가치로 잘 갖춰진 기본기와 다양한 컨텐츠를 제시하고 있다. 여전히 그들의 ‘녹 파문’은 진행중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신차인 오딧세이의 전망을 낙관하긴 쉽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혼다 오딧세이에 탑승할 수 있는 8명의 승객은 이 차에서의 삶을 충분히 즐길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