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정책

> 뉴스 업계 정책 > 제네시스 G70 밝기조정 해보니..... 안보이던 윤곽이

제네시스 G70 밝기조정 해보니..... 안보이던 윤곽이

현대차의 고급브랜드 제네시스의 승용 라인업 마지막 퍼즐 G70이 지난 1일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국내 미디어들을 대상으로 한 사전 프리뷰 형식이어서 아쉽게도 정식 출시일인 15일 이전에는 공식 이미지를 공개할 수 없다고 한다.

조금이라도 독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제네시스 G70의 최근 티저 이미지의 밝기를 조정해 보았다. 기존 컴컴하던 앞모습에는 그릴과 전면 범퍼의 윤곽, 안개등, 휠 디자인 등 몇 가지 모습이 추가로 더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보닛의 윤곽까지 조금 더 또렷하게 드러났다.

밝기 조정 이전

제네시스 G70의 디자인은 한층 품격있고 다이나믹한 모습을 지향한다. 외관 디자인은 ‘역동적인 우아함’이라는 컨셉을 추구하며 운동선수가 온 힘과 정신을 집중해 화살을 손에서 놓은 그 순간처럼 응축된 에너지가 정교하게 발산되는 때의 긴장감과 아름다움을 담았다고 한다.

미디어 프리뷰를 통해 만난 제네시스 G70는 한마디로 독일 3사의 경쟁모델을 이기기 위해 만든 차처럼 보였다. 제네시스 PM 센터장을 담당하고 있는 황정열 전무는 “고급감은 메르세데스 벤츠 C클래스, 동력성능은 BMW 3시리즈를 겨냥했다. 제로백 4초대는 그 동안 수억원대의 스포츠 세단에서나 가능했던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새로운 제네시스 G70의 가격은 2.0 터보가 3,750만 원부터 2.2 디젤이 4,080만 원 그리고 3.3 터보는 4,490만 원부터 시작한다.

김경수

김경수 기자

kks@encarmagazine.com

좋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작성자의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