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정책

> 뉴스 업계 정책 > F1 세이프티카, 이제는 자율주행차가 대신할까?

F1 세이프티카, 이제는 자율주행차가 대신할까?

모터스포츠 분야의 최고봉이라고 일컬어지고 있는 F1 세계에 가장 먼저 자율주행차가 도입될 지 모르겠다. FIA F1 엔지니어링 최고 책임자인 마친 부코브스키(Marcin Budkowski)은 외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세이프티카를 무인차로 만드는 것에 대한 대화가 오고 갔다”고 말했다.

F1 경기 도중 투입되는 세이프티카는 정해진 트랙을 한정된 속도로 주행하며 뒤따르는 레이싱카는 이 세이프티카를 추월할 수 없다. 이런 몇 가지 한정된 규정으로 인해 지난 몇 년 간 F1을 중심으로 자율주행과 관련한 다양한 기술논의들이 오고 갔다.

게다가 최근에는 로보레이스처럼 무인 레이스들이 인기를 얻고 있어 F1의 세이프티카를 도입하는 것에 대한 기술적 한계는 높지 않아 보인다. 물론 F1 드라이버들까지 무인자율주행차에게 시트를 내주는 것은 모터스포츠 팬들은 원치 않을 것이다. 하지만 F1 세이프티카라면 눈길을 끌만한 요소는 충분하다.

마친 부코브스키 역시 이런 대중적 관심에 대해 인식하고 있었다. 그는 “F1이 궁극적으로 무인 레이스화 하는 것에 대해 반대하지만 자율주행 기술을 F1에 도입하는 것은 긍정적”이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김경수

김경수 기자

kks@encarmagazine.com

좋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작성자의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