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정책

> 뉴스 업계 정책 > 현대차 소형 SUV ‘코나’, 320km 달리는 EV로도 나온다

현대차 소형 SUV ‘코나’, 320km 달리는 EV로도 나온다

KONA EV (1) 출처_아우토빌트

 

오는 6월 13일 국내에서 최초로 공개될 예정인 현대차의 새로운 소형 SUV ‘코나’가 전기차 버전으로도 나올 것이라는 소식이다. 독일의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 빌트(Autobild)’는 최근 코나 EV에 대한 관련 정보를 공개하며 이 같은 소식을 상세하게 전했다.

현대차는 이미 1998년부터 수소차 개발을 시작해 2013년에는 ‘투싼ix FCEV’로 세계 최초 양산형 수소차 타이틀도 거머쥐었다. 하지만 최근 수소차보다는 전기차를 차세대 동력수단으로 보고 있으며 배터리 가격 하락과 더불어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

외신이 전한 코나 EV의 제원을 살펴보자. 코나 EV의 배터리팩 용량은 50kWh 정도로 항속거리는 약 320km다. 가격은 대략 4,400만 원 수준이며 친환경 차 보조금을 더하면 준중형급 자동차 가격대로 떨어진다. 이 정도 가격이면 시장에서 가장 강력한 경쟁자인 쌍용차 티볼리도 무너뜨릴 충분한 여지를 가지고 있다.

현대차에서는 이미 2020년까지 최대 400km를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를 내놓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으며 2018년까지는 한번 충전에 300km 이상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도 내놓겠다고 선언했다. 코나 EV는 이런 청사진의 결과물일 확률이 매우 높다.

출처_아우토빌트 출처_아우토빌트

 

코나 EV의 출시일정은 2018년이 유력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기아차가 내놓을 니로 전기차 역시 시장 진출을 목전에 두고 있고 기아차 스토닉 역시 EV 버전 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바 2018년은 전기 SUV의 대전이 펼쳐질 심산이 크다. 게다가 아이오닉 일렉트릭 신형 역시 현 190km의 항속거리를 크게 늘린 연식변경 모델도 데뷔시기를 점치고 있다.

현대차는 전기차 개발에 도심형과 장거리형으로 구분한 이원화 개발계획을 진행 중이다. 게다가 정부와 전기차 인프라 확충을 위한 다양한 사업 참여도 시도하고 있다. 현재로선 EV의 한계 그리고 충전 인프라 부족이라는 단점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지만 자동차 메이커들의 모델 개발은 가속화되고 있는 형국이다.

KONA EV (2) 출처_아우토빌트

 

김경수

김경수 기자

kks@encarmagazine.com

좋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작성자의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