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정책

> 뉴스 업계 정책 > 네이버가 2017 서울 모터쇼를 찾은 세 가지 이유

네이버가 2017 서울 모터쇼를 찾은 세 가지 이유

올해로 11회째를 맞이한 서울 모터쇼가 30일, 프레스 컨퍼런스로 막을 올렸다. 몇몇 수입차 브랜드의 불참으로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완성차 업체를 포함한 부품·IT·튜닝 및 캠핑·타이어 및 이륜차·용품·서비스 업체는 총 200여 개에 달할 정도로 흥행을 달리고 있다. 그중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네이버가 완성차 규모의 부스를 꾸며 킨텍스에 나타났다. 과연, 네이버는 무슨 연유로 이곳을 찾았을까?

일단, 정확히 서울 모터쇼를 찾은 업체의 이름은 '네이버랩스'다. 과거 네이버의 기술연구조직으로 출발했으며, 올해 초 별도의 법인으로 독립했다. ‘Ambient Intelligence(생활환경지능)’를 가치로 내걸고 딥러닝, 음성인식, 로보틱스 등의 기술을 기반 서비스로 여기는 업체다. 이런 네이버랩스가 이번 서울 모터쇼를 찾은 세가지 이유를 알아보자.

인지 분야에 집중한 자율주행 서비스

네이버랩스의 자율주행차는 국내 IT 기업 최초로 국토부 도로주행 임시허가를 받은 차로 현재 실제 도로에서 실험 주행 중이다. 미국자동차공학회의 자율주행 기준 레벨 3 수준의 기술이며, 완전자율주행(레벨 4)을 위해 독자적인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단계다.

이번 모터쇼에서는 딥러닝 기반의 이미지 인식 기술을 통해 도로 위의 사물과 위치를 정밀하게 파악해 차량의 경로를 계획하고, 측후방 영상에서 빈 공간을 판단해 차선 변경 가능 여부를 확인하는 등의 기술을 새롭게 선보였다.

개인 환경에 최적화된 인포테인먼트 IVI

네이버랩스는 카셰어링 및 자율주행 시대에 맞춰 차량 내 개인 환경에 최적화된 인포테인먼트인 IVI(in-vehicle infotainment) 플랫폼과 이를 구현한 시제품을 공개했다.

IVI는 차 안에서 즐기는 엔터테인먼트와 정보 시스템을 총칭한다. IVI는 주의 분산이 최소화된 UX와 절제된 음성 인터페이스로 운전 환경에 적합하도록 설계, 네이버 계정과 연동해 어느 차에서나 동일한 경험을 제공한다.

네이버랩스의 IVI는 오는 9월, MOU를 체결한 그린카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3차원 정밀지도 기술을 구현하는 M1 로봇

네이버랩스는 이번 서울 모터쇼에서 도로와 구조물로 이뤄진 모형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3차원 실내 정밀지도 제작 로봇인 'M1'이 자율주행으로 이 공간을 이동하며 3D 정밀지도를 만드는 과정을 시연했다.

M1은 'real-time 3D SLAM', 자율주행, 'photo-realistic 3D map generation' 등을 활용해, 레이저로 스캔한 무수히 많은 점 데이터를 'mesh'라 불리는 3차원 공간 데이터로 변환, 카메라로 촬영한 이미지를 붙여 3차원 지도를 만들어 낸다.

네이버랩스는 GPS가 잡히지 않는 실내 공간의 디지털화를 위해 로봇 M1을 개발했다. M1으로 제작한 3D 정밀지도를 통해 대규모 실내 공간에서도 현재 위치를 간단히 파악하고 길 찾기가 가능해지면, 부동산 정보, 게임, 광고를 비롯한 여러 공간 기반 서비스들의 핵심 플랫폼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고석연

고석연 기자

nicego@encarmagazine.com

흔들리지 않는 시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기사로 한 걸음 가까이 다가가겠습니다.

작성자의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