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셉트카

> 뉴스 컨셉트카 > [2017 IAA] 움직이는 거실, 르노 심비오즈 컨셉트(SYMBIOZ)

[2017 IAA] 움직이는 거실, 르노 심비오즈 컨셉트(SYMBIOZ)

르노가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새로운 개념의 컨셉트 '심비오즈(SYMBIOZ)를 공개했다. 그리스어로 ‘공존하다’는 뜻을 지닌 ‘sumbiōsis’에서 가져온 이름처럼 자율 주행과 커넥티드, 친환경 등 최근에 이슈되고 있는 자동차계의 흐름을 모두 담았다.

길이 4.70m, 너비 1.98m, 높이 1.35m로 D 세그먼트의 크기지만 거주성은 E 세그먼트 수준이라는 게 르노의 주장이다.

파워트레인의 주인공은 모터와 배터리다. 리어 액슬에 모터를 배치해 시스템 출력 680마력을 낸다. 좌우 바퀴를 각각 돌려 상황에 따라서 최적의 구동력을 배분할 수 있다.

6초면 시속 100km에 도달하고 한번 충전으로 최대 500km(유럽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72kWh 용량의 배터리는 20분 만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심비오즈는 레벨 4 수준의 자율 주행 기술을 갖췄다. 운전자의 간섭이 거의 없이 스스로 움직일 수 있다는 뜻이다. 덕분에 승객은 주행 중에 더 많은 자유를 누릴 수 있다.

르노는 2030년의 미래를 생각하며 이번 컨셉트를 완성했다고 밝혔다. 그때의 라이프 사이클에 초점을 맞춰 기획했다는 뜻이다.

박영문

박영문 기자

spyms@encarmagazine.com

부품의 기술적인 결합체가 아닌, 자동차가 지닌 가치의 본질을 탐미하는 감성 에디터입니다.

작성자의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