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 뉴스 신차 > 람보리기니, MIT 공동 개발 전기 컨셉트카 '테르조 밀레니오' 공개

람보리기니, MIT 공동 개발 전기 컨셉트카 '테르조 밀레니오' 공개

엔카매거진 편집부 2017.11.10. 0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는 7일(현지 시각)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이하 MIT)와의 협력을 토대로 신규 전기 컨셉카 '람보르기니 테르조 밀레니오(Lamborghini of the Terzo Millennio)'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미래 지향적 디자인과 기술이 반영된 테르조 밀레니오는 흥미로운 외관 디자인, 놀라운 퍼포먼스 등 모든 측면에서 람보르기니 고유의 감성을 담고 있으며 미래형 슈퍼 스포츠카 애호가들을 위해 개발되었다.

람보르기니는 에너지 저장 시스템, 혁신 소재, 추진 장치, 미래 지향적 디자인, 감성이라는 다섯 가지 측면에서 슈퍼 스포츠카의 미래를 제시하는 것을 이번 공동 개발 프로젝트의 목표로 삼았다.

람보르기니는 MIT 산하 두 연구소 화학과 미르체아 딘카(Mircea Dinca) 교수가 이끄는 ‘딘카 리서치 랩(Dinca Research Lab)’과 기계공학과 아나스타시오스 존 하트(Anastasios John Hart) 교수가 이끄는 ‘기계적 합성 그룹(Mechanosynthesis Group)’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에너지 저장 시스템과 혁신 소재 연구를 진행했다. 람보르기니는 프로젝트 연구비의 상당 부분을 지원했으며, 이를 토대로 에너지 저장 시스템 기술 및 소재의 과감한 혁신이 이루어졌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CEO 스테파노 도메니칼리(Stefano Domenicali)는 "1년 전 람보르기니는 MIT와 MIT-이탈리아 프로그램(MIT-Italy Program)을 체결해 MIT 산하 두 연구소와의 협력을 시작했다"며, "이 프로젝트로 개발된 테르조 밀레니오를 통해 우리는 미래형 슈퍼 스포츠카로 나아가는 중요한 한 걸음을 뗐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도메니칼리는 "MIT와의 협력을 통해 람보르기니 R&D 팀은 새로운 슈퍼 스포츠카의 지평을 열었으며, 혁신적인 컨셉카를 선보이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람보르기니는 새로운 미래를 제시하기 위해 현재 불가능해 보이는 것들을 가능하게 만들며, 다음 세대의 꿈과 이상을 창조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보여주었다"고 덧붙였다.

에너지 저장 시스템

최고의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슈퍼 스포츠카를 개발하기 위해 람보르기니는 전기 에너지 저장 시스템에 대한 기존의 접근 방식을 과감히 혁신, 일반적인 전기 배터리 없이 슈퍼커패시터(supercapacitor)를 장착하는 방식을 테르조 밀레니오에 적용했다.

이는 5년 전부터 12기통 엔진을 장착한 아벤타도르에 저압 슈퍼커패시터를 적용한 것과 일맥상통하는데, 람보르기니는 차량 수명을 단축시키지 않으면서도, 전기 에너지의 방출/흡수 균형을 유지하면서 동시에 보다 높은 최대 전력을 내며, 운동 에너지를 재생할 수 있는 에너지 시스템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고 있었다. 미르체아 딘카 교수와의 연구는 슈퍼커패시터의 높은 출력과 균형성, 차량의 수명을 보장하면서 현재 기술의 한계를 극복하고, 기존 배터리와의 에너지의 밀도차를 줄이는 것을 목표로 진행됐다.

딘카 교수는 "람보르기니와 함께 열정적이고 독창적인 연구를 진행하면서 신소재를 개발하고, 에너지 저장 시스템과 관련해 전기 스포츠카가 직면할 수 있는 문제들을 해결하고자 했다"며, "람보르기니 엔지니어들과 함께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혁신 소재

에너지 저장 시스템 혁신에 이어 신소재 개발 또한 진행 중인데, 람보르기니는 카본 화이버 구조 및 부품 개발에 대한 리더십을 강화해나가고, 경량 소재의 기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람보르기니와 존 하트 교수는 테르조 밀레니오의 차체를 구성하는 카본 화이버의 신규 제조 루트를 연구할 예정이며, 테르조 밀레니오 차량 바디 전체가 하나의 저장 시스템 역할을 수행한다고 보고 있다. 하트 교수는 "신소재 개발 분야에서의 우리가 가진 전문성과 람보르기니의 비전을 결합해 교통수단의 미래를 보여주는 새로운 컨셉카들을 개발하게 되어 기대가 매우 크다"고 밝혔다.

또한 이 프로젝트는 카본 화이버 구조 전체를 보이는 곳에서부터 보이지 않는 곳까지 항시 모니터링하는 기술과 ‘셀프-힐링(self-healing)’이라는 개념을 결합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는 사고에서 비롯되는 하부구조의 균열 및 파손을 감지하는 차량의 자체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테르조 밀레니오에도 적용된다. 균열 및 파손 시, 셀프-수리 프로세스가 작동, 미세관을 통해 차량 복구를 돕는 화학물질이 방출되면서 작은 균열이 카본 화이버 구조 안에서 더이상 확산되지 못하도록 한다. 또한 파손될 가능성이 높은 부품에 CFK를 사용하거나 카본 화이버를 더욱 광범위하게 사용하면서 전반적인 차량 무게 또한 감소되었다.

추진 장치

에너지 저장 시스템은 퍼포먼스와도 연관이 있는데, 각 휠에는 하나의 통합 전기 엔진이 장착되어 있어 사륜구동의 특성을 유지하면서도 높은 토크, 가역성, 선을 통한 전기 에너지 전달 등 전기 모터의 기능 또한 갖추고 있다. 테르조 밀레니오는 ‘람보르기니 전기차(Lamborghini Electric)’를 개발하는 람보르기니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첫 걸음이며, 전기 모터를 휠로 이동시킴으로써 차량 디자이너들과 공기역학자들은 보다 자유롭게 차량을 설계할 수 있게 되었다.

디자인

람보르기니 센트로 스틸레(Centro Stile)는 테르조 밀레니오에 혁신적인 기술과 미래 지향적 디자인 요소들이 반영했다. 프론트와 리어 라이트에 적용된 람보르기니의 Y-시그니처가 대표적인 예다.

기술 측면에서의 변화로, 테르조 밀레니오의 디자인은 공기 흐름을 최적화하는 완전히 새로운 구조를 바탕으로 에어로다이나믹 특성을 최적화했다. 한층 업그레이드 된 모노코크 구조에는 람보르기니의 포지드 컴포지트 기술이 반영되었으며, 레이싱카에서 영감을 받아 에너지 축적 시스템과 드라이버 및 동승자 시트만으로 구성되어 있다.

감성

람보르기니만의 드라이빙 감성과 경험을 유지하는 것은 미래의 람보르기니 하이퍼카 개발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다. 전기 모터의 반응성, 사륜 토크 컨트롤, 다이나믹 바디 컨트롤 시스템은 드라이버의 경험을 한층 더 풍부하게 해 줄 것이며, 테르조 밀레니오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한 차원 높은 에어로다이나믹 경험과 혁신적 경량화를 달성하기 위한 람보르기니의 노력은 지금까지의 전기차에서는 보지 못했던 새로운 차원의 다이나믹 드라이빙의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테르조 밀레니오의 콕핏은 미래의 고속도로를 달리는 것과 같은 느낌 그 이상을 선사할 것이다. 테르조 밀레니오의 자율 드라이빙(Piloted Driving) 시뮬레이션을 통해 드라이버는 이몰라(Imola)와 같은 트랙을 가상으로 운전을 할 수 있으며 실제 자동차와 서킷을 가상으로 체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