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 뉴스 신차 > [2017 IAA] FF 핫해치 정상 노리는 르노 메간 RS

[2017 IAA] FF 핫해치 정상 노리는 르노 메간 RS

르노의 새로운 고성능 해치백 메간 RS(Megane RS)가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무대에 올랐다. 혼다 시빅 타입 R, 폭스바겐 골프 GTI 클럽스포츠 등과 경쟁할 앞바퀴 굴림(FF) 핫해치의 대표주자다.

신형 메간을 기반으로 르노의 고성능 차량 부문을 담당하는 르노 스포츠가 개발했다. 엔진은 이전보다 배기량을 200cc 축소한 직렬 4기통 직분사 1.8L 가솔린 터보다. 알피느 쿠페와 같은 것으로 배기량을 줄였음에도 최고출력 280마력(6,000rpm), 최대토크는 39.8kgm의 성능을 내 구형보다 7마력, 3.1kgm 더 강력하다.

엔진 성능과 함께 눈여겨볼 부분은 동급 모델 중 처음으로 4륜 조향 시스템인 ‘4CONTROL’을 채용했다는 것. 리어 액슬에 장착된 전자 액츄에이터를 이용해 뒷바퀴를 살짝 틀어 매끄럽게 코너링을 이끈다.

또한, 섀시 세팅을 2가지로 나눠 소비자에게 선택권을 줬다. 예컨대 고성능과 함께 승차감을 포기하기 싫은 고객을 위해 스포츠 섀시를 제공하고 트랙 주행을 즐기는 부류를 위해 추가로 컵 섀시 세팅을 마련했다.

변속기는 수동만 지원하는 시빅 타입 R과 달리 6단 수동 혹은 패들 시프트가 적용된 6단 듀얼 클러치(EDC) 변속기 모두 가능하다.

보디 변화로 공력성능도 개선했다. 메간 GT와 비교해 프런트와 리어 펜더를 60m, 45mm 확대했고, 프런트 범퍼에 F1 스타일의 대형 에어 인테이크를 추가했다. 그릴 디자인도 다이아몬드 그리드 패턴으로 기본형과 다르며 리어 범퍼엔 커다란 디퓨저를 붙여 다운포스를 강화했다.

르노는 신형 메간 RS를 유럽에서 12월부터 팔고 내년부터 다양한 지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더 강력한 출력(300마력 예상)의 트로피 버전을 내년 중에 출시한다.

박영문

박영문 기자

spyms@encarmagazine.com

부품의 기술적인 결합체가 아닌, 자동차가 지닌 가치의 본질을 탐미하는 감성 에디터입니다.

작성자의 다른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