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테스트

> 리뷰 로드테스트 > 베스트 셀러의 이유있는 변신, 뉴 푸조 2008 SUV 시승기

베스트 셀러의 이유있는 변신, 뉴 푸조 2008 SUV 시승기

푸조 2008이 단정하게 옷을 갈아입었다. 짙은 향수를 뿌린듯한 프랑스 감성과 2천만 원대로 누릴 수 있는 여유로움이 돋보인다. 다만, 불편한 변속기와 부족한 편의장비는 꼭 짚어봐야 할 체크리스트로 남았다.
글, 사진_ 고석연 기자


2008은 푸조의 소형 SUV로 국내 수입을 담당하고 있는 한불모터스에게는 의미가 큰 모델이다. 한불모터스가 2014년 10월에 2008을 국내에 들여올 당시, 닷새 만에 사전예약 600대를 달성해 행복한 비명을 질렀을 정도니 말이다. 뿐만 아니라, 2015년에는 4천 대 이상이 출고돼 연간 수입차 베스트 셀링카 Top 10에 당당히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유난히 약세로 평가받는 프랑스산 자동차들 사이에 한줄기 희망을 보여준 푸조 2008이 페이스리프트로 새롭게 도약한다. 실력파 경쟁자가 즐비한 소형 SUV 시장에서 살아남을 만한 비밀병기는 무엇인지 직접 확인해 봤다.

미리 맛 본 푸조의 신 디자인 컨셉트

푸조는 지금 대대적인 디자인 변화를 준비 중이다. 지난해 파리 모터쇼에서 차세대 3008과 5008을 통해 앞으로 나아갈 디자인 방향성을 뚜렷하게 보여줬다. 보다 남성적이고, 대중적이며, 현대적이다. 이번에 출시한 뉴 푸조 2008 SUV는 예고편에 해당한다. 고유의 패밀리룩 구축에 큰 역할을 담당한 전면 그릴은 격자 무늬 위로 수직 크롬 패턴을 조합했으며, 보닛에서 자리를 이동한 사자 형상의 엠블럼은 크기를 키워 당당한 위상을 드러냈다. 헤드램프는 하단을 날렵하게 꺾은 디자인을 유지했다. 차세대 3008과 5008에서도 스타일을 이어간다. 대신, 전에 없던 블랙 베젤을 품어 눈빛이 또렷해졌다.

측면은 이전보다 담백해졌다. 상 •중 •하 모두를 크롬으로 장식했던 과거와 달리 굵직한 하단 크롬을 과감히 덜어냈다. 더 이상은 눈부실 걱정은 없다. 하지만 뒷바퀴를 감싼 무광 가니시가 범퍼, 펜더, 도어로 3단 분리돼 테트리스 블록이 떠오른다. 뒷모습은 이전과 큰 차이가 없다. 앞에서 예고편이라고 표현한 이유도 그 때문이다.

탁트인 개방감이 주는 상쾌함

뉴 푸조 2008 SUV의 실내는 고유의 아이-콕핏(i-Cockpit)이 적용된 예전 그대로다. 지름이 작은 스티어링 휠은 운전의 재미를 더한다. 계기판의 위치도 특이하다. 보통은 스티어링 휠 사이의 공간으로 보이게 위치하지만 직경을 줄인 스티어링 휠 덕분에 높게 배치해 운전자가 도로에 집중할 수 있게 한다.

센터페시아는 군더더기 없이 간결하다. 운행 도중에도 자주 사용하는 공조장치 제어 버튼은 에어벤트 아래에 별도로 존재한다. 대부분의 제어 스위치가 터치스크린 속으로 들어간 308이 오래도록 불편한 기억으로 남았다. 그래서 더욱 2008의 실내 구성이 반갑게 다가왔을 법하다.

2008 실내의 가장 큰 장점은 개방감. 앞 유리는 다른 SUV와 비교해 완만한 경사지만, 좌 •우에는 쿼터 글라스, 머리 위로는 파노라믹 글라스 루프가 있어 실내의 답답함을 덜어준다. 또한, 시야 확보가 우수해 운전을 더욱 쉽고 즐겁게 돕는다.

2열 공간은 175cm 가량의 성인 남성 2명이 타고 편하게 이동할 수 있다. 시트는 풀플랫 방식으로 180도까지 눕힐 수 있어 자전거나 큰 유모차도 문제없다. 단, 시트를 세웠을 경우 중 • 대형 유모차는 집에 두고 외출해야 한다. 적재용량은 410L에서 최대 1,400L까지 늘어난다.

호쾌하지 않은 드라이빙 퍼포먼스

뉴 푸조 2008 SUV는 최고출력 99마력(3,750rpm), 최대토크 25.9kg•m(1,750rpm)의 성능을 발휘하는 1.6L BlueHDi 엔진과 수동 기반의 자동변속기인 6단 MCP로 파워트레인을 구성했다. 사실 이제 국내에서는 두 자릿수의 최고출력은 경차에서나 볼 수 있을 만큼 생소하다. 더군다나 SUV를 자칭하고 있으니 타보기 전에 걱정이 앞서는 것은 당연지사.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부족한 출력이다. 연비를 조금 손해 봐도 308과 3008에 세팅된 최고출력 120마력 급이 적당해 보인다. 혼자 타고 다닌다면 굳이 2008은 필요 없다. 오히려 208이 어울린다. 사람과 짐이 늘면 여유롭지 못한 출력으로 애꿎은 가속페달만 고달프다.

전륜은 맥퍼슨 스트럿, 후륜에는 토션빔 타입의 서스펜션을 채택했다. 동급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조합이지만, PSA는 오랫동안 축적된 노하우로 맛깔나는 주행감각을 구현했다. 작은 크기의 스티어링 휠로 전달하는 조향은 정직하게 노면으로 이어지고, SUV답게 댐퍼의 스트로크를 조절해 208처럼 통통 튀지 않는다. 후륜은 노면 추종성이 부족해 고속 선회 시 의도한 라인을 빈번히 벗어났지만 위험에 빠질 만한 수준은 아니다.

BlueHDi 엔진과 MCP 변속기의 조합으로 복합기준 연비는 18km/L(도심 16.9km/L, 고속 19.5km/L). 극심한 정체구간을 제외하면 평범한 운전 습관으로도 쉽게 달성할 수 있는 수치다. 주변에 상당수 운전자들은 우수한 연비도 좋지만, 거슬리는 진동으로 엔진 '스톱 앤 스타트' 시스템을 끄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PSA는 이 기술을 가장 부드럽개 구현한 제조사로 손꼽을 수 있을만큼 주행과 어울어져 작동이 자연스럽다.


Editor’s point
뉴 푸조 2008 SUV는 2,590~3,295만 원에 악티브, 알뤼르, 알뤼르 GC, GT 라인으로 판매된다. 가격이 올라갈수록 그립 콘트롤, GT 액세서리 등을 통해 돈의 맛은 충분히 느낄 수 있다. 하지만 기본기를 바탕으로 실용성을 강조한 2008이 3천만 원을 넘는다면 경제적 매력이 떨어진다. 시원한 개방감의 파노라믹 글라스 루프와 액티브 시티 브레이크를 갖추고도 2,995만 원에 키를 넘겨받을 수 있는 알뤼르 등급을 추천한다.

 

전문가 평가

82.1
  • 75 파워트레인
  • 80 섀시 & 조종성
  • 85 승차감
  • 85 안전성
  • 75 최신 기술
  • 90 가격 & 실용성
  • 85 기타(디자인)
고석연

고석연 기자

nicego@encarmagazine.com

흔들리지 않는 시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기사로 한 걸음 가까이 다가가겠습니다.

작성자의 다른글 보기